2019학년도 본격 논술 준비 전략





2019학년도 논술위주 전형

❏ 개요 2019학년도 논술위주 전형은 13,310명을 선발한다. 전년도에 비해 2개교가 늘어난 33개교 (*신설 2개 대학: 한국기술교육대(241명), 성신여대(311명))에서 실시한다. 논술 위주 전형의 모집인원은 2개 대학의 신설로 인해 전년도에 비해 190명이 늘었다. 그리고 논술 위주 전형이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 모집인원의 3.8%, 수시모집인원의 5%에 불과하여 겉으로 보기에는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 보인다. 그러나 논술위주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의 경우, 논술위주 전형이 수시 모집인원의 평균 21.9%의 비율을 차지하여, 상당히 높은 편이다. 예컨대, 울산대(의예과)는 수시 모집인원의 53.3%를 논술전형으로 모집하며, 덕성여대(37.4%), 한국항공대(36.4%), 한국기술교육대(35.1%), 성균관대(31.4%), 한양대(에리카)(30.7%), 이화여대(28.6%) 등도 논술위주 전형의 모집인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 서울 소재 주요대학의 경우 논술위주 전형을 통해 선발하는 비율이 낮지 않으므로 이들 대학을 목표로 하는 수험생들의 경우 논술위주 전형은 포기할 수 없는 전형이다.

❏ 목차 ① 논술 전형 실시 대학 및 인원 변동
② 논술 전형의 전형 요소
③ 논술 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

❏ 주요내용 ① 논술 전형 실시 대학 및 인원변동 : 33개 대학 (*신설: 성신여대, 한국기술교육대) sub0201_img01

- 2018학년도 및 2019학년도 모집인원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2019학년도 대입정보 119(2018년 3월 발행) 자료에 근거하고 있다.
- 성신여대(311명), 한국기술교육대(241명)가 2019학년도 논술전형 재도입/신설 대학이다.

② 논술전형의 전형 요소 sub0201_img02

- 논술시험의 주요 전형요소는 논술과 학생부 교과성적이다. 다만 실질적인 학생부의 반영비율이 매우 낮아 논술 성적이 당락을 결정하게 된다.
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는 대학의 경우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비율이 대학에 따라 40 ~ 60% 가량 되므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여부가 가장 중요한 변수라고 볼 수 있지만, 논술전형 경쟁률이 30:1 ~ 70:1 정도이므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더라도 높은 경쟁률은 감수해야만 한다.
- 서울시립대는 올해 지원자격에 있어 학교장 추천제가 폐지되었으며, 1단계 (논술 100%)로 4배수를 선발하고, 2단계에서 (학생부40+논술60)로 최종 선발한다.

③ 논술 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(요약) sub0201_img03

- 숭실대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에 영어영역을 포함하지 않으며, 연세대와 성균관대는 영어 2등급을 필수로 한다.
나머지 대학들은 영어영역을 포함하고 있다.
※ ‘실제 지원 시 대학모집요강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.’